교회사랑방
 
여호와 이레
시님의 사람 2012-04-10 14:16:58 218

여호와 이레 (창22:14)

제가 올해 들어서면서부터 제가 사는 나라에서 전국적으로 킹 제임스 성경 신자들이 모여서 수양회를 한번 가지면 좋겠다는 마음이 들었고 그 마음을 이곳에 형제자매님들 앞에서 또한 한국에 목사님들에게도 말을 해버렸습니다.

그런데 정작 그 말을 해버리고 나니 점점 근심이 들어오기 시작을 했습니다.

그것은 다름이 아니라 첫째는 장소의 문제였습니다.

신앙의 완전한 자유를 누리는 나라가 아니라서 정부의 허락이 없이는 문제가 되는데 아무리 생각해 보아도 마땅한 장소가 없었고 둘째는 장소가 있다고 해도 형제자매님들이 다 먼 거리에 떨어져 있는데 수양회에 오라고 하면 그 먼 곳에서 긴 시간 차를 타고 오겠느냐는 생각이 들어 괜히 형제자매님들 앞에서 또한 한국에 목사님들 앞에 말을 했다는 마음이 들어서 참으로 후회가 되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제가 또 연변 지역 형제자매님들을 방문하고 그곳에서 말씀을 전하면서 하나님이 저의 마음에 말씀을 주셨고 또한 일을 하시는 것을 보았습니다.

이번에 연변에서 그리스도인들의 기도의 삶에 대해서 말씀을 나누면서 설교 원고에 작성도 하지 않은 아브라함의 믿음의 삶에 대해서 말씀을 전했습니다.

하나님이 아브라함에게 아들 이삭을 하나님께 번제 헌물로 드리라고 했을 적에 하나님은 이미 아브라함을 위하여 양을 번제 헌물로 준비해 놓으셨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하나님을 믿는 믿음이 없으면 근심하고 걱정하고 절망을 하겠지만 하나님을 믿는 믿음을 가진 아브라함은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여 자기 아들 이삭을 번제 헌물로 드리려 했다는 것입니다.

그럴 때 하나님은 그의 믿음을 보셨고 그를 위해 준비해 놓으신 양을 보여주고 그 양으로 번제 헌물을 드리도록 명을 하셨다는 말씀을 전하게 되었습니다.

제가 그 말씀을 전하게 되면서 갑자기 저의 마음에 수양회를 놓고 믿음이 없는 생각을 가진 부분에 대해서 발견하게 되었고 그 부끄러운 생각을 가졌던 것을 형제자매님들 앞에서 털어놓으면서 주님을 바라보고 주님 앞에 믿음으로 나아가자는 말씀을 전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말씀을 다 전하고 나니 허자매님이 저에게 말하기를 [목사님 좋은 장소가 있습니다.]라고 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귀가 번쩍 뜨여서 어데 있느냐고 물으니 허자매님 여동생이 몇 년전에 산을 하나 사놓았는데 그 산에 집이 있고 방도 넓고 모임을 가지기에 참 좋은 곳인데 자기 여동생에게 말하면 쉽게 허락을 할 것이라고 하는 것입니다.

더욱이 그 허자매님 여동생이 이번에 제가 연변에 가서 복음 교제를 하여 구원을 받은 자매님이었습니다.

허자매님이 그런 좋은 장소가 있다는 말을 저에게 할 적에 바로 이거다 하는 마음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그날 허자매님 여동생 남편에게 말씀을 올렸는데 쉽게 언제든지 마음대로 쓰라는 허락을 받았습니다.

그래서 이튿날 허자매님과 자매님 여동생을 모시고 산에 모임 장소를 보러 갔는데 참 좋고 조용한 곳에 모임하기 좋은 장소가 있었습니다.

비록 오랫동안 거두지 않아서 많이 어지러워 있지만 한 사흘간 와서 치우고 청소를 하면 정말 좋은 모임의 장소가 될 곳이었습니다.

그리고 산이지만 전기도 다 들어와 있고 물 조건도 다 잘 되어있는 좋은 곳이었습니다.

저는 저의 생각을 뛰어넘어 일을 하시는 하나님을 보면서 정말 감사하고 또 감사를 했습니다.

이번에 연변에 가서 자매님 집에서 두 번 그리고 호텔에서 한번 이렇게 세 번이나 모임을 가지면서 참으로 은혜로운 시간들을 함께 보냈고 두 분이 복음을 듣고 구원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어제 저녁에 차를 타서 오늘 아침에 집에 도착하였습니다.

저는 이번에 연변에 가서 주님이 장소를 예비해 놓으신 것을 보면서 정말 감사가 되었지만 아직까지 근심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수양회를 하려면 많은 물질이 들어가고 특히 이부자리나 밥을 해먹을 사발 그릇이나 많은 것을 준비가 되어야 하고 또한 여러 곳에 흩어져 있는 형제자매님들을 모으는데도 주님이 일을 해줘야 됩니다.

저는 지금도 근심이 많지만 또 한편으로는 주님이 일을 하신다면 그런 것 까지도 주님이 일을 해주시지 않겠느냐는 마음도 듭니다.

그리고 수양회를 한다면 강사도 한국에서 목사님들을 강사로 모셔오고 싶은데 그것도 주님이 해주셔야 한다는 마음이 들어 기도가 되어 집니다.

[여호와이레](창22:14)

주님이 중국 수양회를 위해 일하실 것을 기대합니다.

중국 수양회를 위해 여러분들의 많은 기도를 부탁드립니다.

 

 

                                                                                                      시님의 사람 올림.

김은자 : 올 여름 좋은 만남과 교제가 이루어지기를 이곳에서도 기도하고 있습니다. 건강조심하시고 자매님께도 안부 전해주세요^^ (04.21 21:30)
       
왜 그러 셨어요?(실화를 바탕으로 지은시) 박임수 2012.06.22
우리가족 도서관에 가다. 순례자 2011.11.15